너무 작아서 끼고 있음을 알아차리기 어려움

64세의 생산 관리자인 Christian Pedersen은 직장 생활의 대부분을 식품 업체용 첨가제를 생산하는 공장에서 보냈습니다. 아마도 공장의 소음이 의사소통을 점점 어렵게 만드는 가벼운 청력 손실의 원인이 되었을 수 있습니다.

Christian은 적응 기간이 아주 짧다는 점에 놀랐습니다. 대화 내용을 더 잘 듣게 되었을 뿐 아니라, 음악이나 자연의 소리도 더 잘 들을 수 있었습니다. 가장 큰 차이를 느낀 것은 그의 아내였습니다.

"Oticon Intiga를 쓰기 전까지는 상대가 고개를 돌리고 이야기 하면 알아 듣기 어려워 저를 똑바로 보고 말해달라고 부탁해야 했습니다. 공장에서는 별다른 불편함이 없었지만 식당같은 곳에서는 매우 불편했습니다. 사람들에게 계속 다시 말해달라거나 더 크게 말해달라고 부탁하는 것은 매우 성가신 일이었지만 선택의 여지가 없었습니다."

"샤워를 할 때 저는 안경을 벗지만 보청기는 빼는 것을 잊어버릴 뻔한 적이 많습니다. 그 정도로 끼고 있다는 걸 잊기가 쉽습니다."

Christian Pedersen은 Oticon Intiga 보청기가 실제로 얼마나 작은지 보고 놀랐습니다적응하기 쉬움

"너무 작아서 제 자신도 보청기를 끼고 있다는 걸 잊기 쉽고, 아무도 제가 보청기를 끼고 있다는 걸 몰랐습니다. 제 동료들 중 많은 사람이 아직 보청기를 알아보지 못했습니다. 가끔 볼 수 있는 우악스럽게 생긴 보청기와는 전혀 다릅니다."

"제가 Oticon Intiga를 항상 착용할 수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았지만, 일주일도 지나지 않아 익숙해졌습니다. 샤워를 할 때 저는 안경을 벗지만 보청기는 빼는 것을 잊어버릴 뻔한 적이 많습니다. 그 정도로 끼고 있다는 걸 잊기가 쉽습니다."

떼어놓기 어려운 편의성

"제 아내는 더 이상 제게 반복해서 말을 하지 않아도 되어 매우 기뻐하고 있습니다. 이제 자동차 안에서도 제가 계속 "뭐라고?"라는 말을 하는 일 없이 대화를 나눌 수 있게 되었습니다."

"제가 보청기를 끼는 것을 잊어버리면 아내가 바로 알아차립니다. 언젠가는 정원에서 식사를 하는 중에 아내의 말에 제가 응답이 없자 아내가 바로 알아차렸습니다. Oticon Intiga를 끼고 있을 때는 한 마디도 놓치지 않습니다."

"시골에 여행을 할 때면 새들의 노래를 들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전에는 거의 들리지 않았지만 지금은 아주 잘 들립니다!"

Oticon Intiga
즉각적인 수용, 즉각적인 장점
Christian 소개
이름: Christian Pedersen
나이: 64
직업: 생산 관리직
주소: 덴마크 Vallensbæk
징후: 약한 청력 손실
 

오티콘 코리아
서울시 중구 서소문동 57-9 서영빌딩 7층 Tel:02-2022-3900 Fax:02-2022-3939
사업자 등록번호: 104-86-24123 대표자명: 박진균(그룹 대표자명:닐스제이콥슨) 이메일 주소:info@oticonkorea.com